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학교탐방
대학별 입시가이드
2017전국 영상영화학과 입시가이드 > 학교탐방, 대학별 입시가이드
[숭실대학교] 시대가 요구하는 비주얼 스토리텔러를 기르다
숭실대학교 영화예술전공

학과소개

숭실대학교 영화예술전공은 젊다. 많은 대학이 수치로 증명되는 것에 연연하면서 인문학과 예술 전공 학과를 축소하는 가운데 숭실대학교는 2015년에 당차게 영화 교육을 시작했다. 물리적 연혁이 짧다는 이유만으로 젊다고 말하는 것이 아니다. 학생들 스스로 주인의식을 가지고 학과의 운영방식을 만들어가는 분위기가 정착돼 있다. 기꺼이 자발적으로 움직이는 학생들, 열정과 패기가 넘치는 학생들이 숭실대학교 영화예술전공의 젊은 분위기를 주도한다.

젊고 건강한 분위기의 바탕에는 수평적 교육이 있다. 자고로 소통이 원활한 조직에서 새로운 아이디어가 샘솟는 법이다. 선생은 선생의 자리에 머무르지 않고 학생은 학생의 자리에 머무르지 않으며 서로 자극제가 된다. 이들은 일방향이 아닌 쌍방향 교육, 수직적 관계가 아닌 수평적 관계를 지향한다. 한국영화아카데미 원장으로 재직 당시 <소셜포비아> <잉투기> 등을 제작하고, <여고괴담4: 목소리> 등을 연출한 최익환 교수와 <해피엔드> <은교> <4등> 등을 연출한 정지우 교수가 이런 쌍방향 교육, 수평적 관계 형성에 앞장서고 있다.

숭실대학교 영화예술전공은 내러티브 중심의 현장형 영화 제작 교육을 실시한다. 인간과 세계에 대한 깊이 있는 통찰을 바탕으로 ‘시대가 요구하는 비주얼 스토리텔러’를 양성하는 것이 목표다. 또 연출, 촬영, 제작, 연기 모든 분야를 관통하는 영화 교육을 통해 영화산업의 ‘제너럴 스페셜리스트’를 길러내려 한다. 자신을 둘러싼 사회를 다각적인 시선으로 통찰하고 예술적, 산업적으로 영화가 어떻게 만들어지고 수용되는지 이해를 넓히는 것이 교육의 밑바탕을 이룬다. 이러한 기초 능력을 함양한 이후에는 비주얼 스토리텔링 능력을 배양하기 위한 본격적인 실습 교육이 이루어진다. 1학년 학생들은 비주얼스토리텔링워크샵, 디지털필름메이킹, 단편영화읽기 등의 수업을 듣는다. 2학년이 되면 본격적으로 크리틱 수업이 시작된다. 아이디어 개발, 예산, 시나리오, 촬영, 편집, 프로듀싱 등 영화 제작의 전 과정은 물론이고 결과물에 대한 비평까지 아우르는 크리틱 수업은 숭실대학교 영화예술전공의 개성과 목표점을 잘 보여주는 교과다. 강의 마지막 시간에는 개별 과목 교수와 모든 학생이 한자리에 모여 작품을 평가한다. 최근 학과가 신설된 만큼 팀티칭 교육, 광장식 교육을 적극 도입했다. 그만큼 영화예술전공 구성원이 쏟는 에너지와 애정이 상당한 수업이기도 하다. 더불어 스튜디오, 편집실, 시사실, 녹음실, 연기실습실 등도 우수한 환경을 자랑한다. CANON EOS C500, ARRI Alexa Mini 같은 카메라 세트를 비롯해 장비 또한 부족함 없이 갖추고 있다.

영화는 결국 인간을 탐구하는 예술이다. 그 탐구는 ‘인간은 모두 다르다’는 전제에서 출발한다. 인문학적 깊이를 갖춘 비주얼 스토리텔러를 기르는 교육 역시 인간에 대한 탐구가 바탕을 이룬다. 단순히 시류를 따르는 영화, 유행을 따르는 연기가 아닌 시대적으로 의미 있는 대중 예술을 지향한다. 숭실대학교 영화예술전공의 슬로건은 ‘Passionate, Deep, Different’(열정적이게, 깊이 있게, 다르게)다. 학생들은 이러한 슬로건에 부합하는 영화인이 되고자 하는 강한 의지를 가지고 있으며 실제로 학생들의 수업 만족도가 상당히 높다. 영화예술전공 1기로 입학한 조재희 학생은 “안정적인 권태보다 도전이라는 고통을 즐길 각오가 돼 있는 학생들에게 숭실대학교 영화예술전공이 훌륭한 선택이 될 것”이라 말한다. 영화예술전공 학생회장인 1기 이지은 학생 역시 “영화를 만드는 과정에서 자존감이 높아지고 자신감도 생기다 보니 계속해서 내 이야기를 하고 싶어진다. 숭실대학교가 아니었다면 이토록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많이 할 수 있었을까 싶다”고 전했다. 학생이 주체가 되어 영화 교육의 청사진을 그려가는 숭실대학교 영화예술전공의 미래는 밝아 보였다. 실제로 수시전형의 지원율에서 숭실대학교 영화예술전공의 성장세를 확인할 수 있다. 첫해인 2015학년도에 20명 모집에 1천명이 지원했고, 2017학년도 입시에선 연기전공이 67.25 대 1, 연출전공이 26.30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젊음은 무한한 가능성의 다른 이름이다. 숭실대학교 영화예술전공의 가능성에 많은 사람들이 주목하고 있다.

입시전형

숭실대학교 영화예술전공은 정시 나군에서 2명을 모집한다. 별도의 실기시험 없이 수능 95%, 학생부 5%를 반영해 선발한다. 수능 성적 반영 비율은 국어 35%, 수학 15%, 영어 35%, 사회과학 탐구영역 15%다. 학생부 반영 교과 및 비율은 국어 35%, 수학 15%, 영어 35%, 사회 15%다.

“ 교육의 중심에 학생이 있다”

숭실대학교 영화예술전공 최익환, 정지우 교수

-교수진과 학생들이 매우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는 것 같다.

=최익환_ 학교의 주체는 학생이다. 선생은 옆에서 지켜봐주고 질문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매주 학생들과 회의해 학과의 운영방식과 예산 운용을 함께 결정한다. 서로 밀접하게 작업할 수밖에 없는 구조다. 커리큘럼을 설계할 때에도 이러한 점을 고려했다. 학생들이 스스로 생각하게 만드는 것, 학생들이 서로 배울 수 있는 구조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했다. 지금까지 예술 교육은 기술 교육과 이론 교육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는데, 우리는 사람의 감정을 다루는 과가 아닌가. 그건 이론으로 가르칠 수 있는 영역이 아니다. 인간의 감정을 잘 이해하고 잘 전달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토론하는 과정도 수업의 일환으로 끌어왔다.

=정지우_ 선생과 학생, 학생과 학생 사이의 관계가 수평적이다. 이러한 분위기가 학생들 개개인이 주체가 되어 무언가를 하게끔 만드는 계기가 되는 것 같다.

-바라는 인재상은.

정지우_ 몸의 직관이 뛰어난 ‘동물들’이 입학했으면 한다.

최익환_ 동물이란 결국 감각적으로 예민한 사람, 몸과 사고가 유연한 사람을 말한다.

홈페이지 ssfilm.ssu.ac.kr

전화번호 02-828-7180

교수진 최익환, 정지우

커리큘럼

이야기발상법, 단편영화읽기, 감각과감정, 비주얼스토리텔링워크샵, 디지털필름메이킹, 크리틱, 스테이징, 장편영화장면연습, 시나리오쓰기, 영화연기, 오디션연습, 디지털후반작업, 프로덕션디자인, 영화기획·프로듀싱, 졸업작품, 연출스타일분석, 캐릭터와사건, 영화배급·마케팅, 산학연계교육, 디렉티드스터디, 프로듀싱세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