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2020 전국 영상영화학과 입시가이드 > 학교탐방, 대학별 입시가이드
[성균관대학교] 인문학적 성취에 첨단영상기술을 더한다
성균관대학교 영상학과

학과소개

성균관대학교는 21세기 첨단 영상 분야를 이끌어갈 영상전문인 양성을 목표로 1998년 국내 최초의 영상학과를 신설했다. 미국의 문화산업을 경험하고 돌아온 삼성의 젊은 임원들을 주축으로 설립된 삼성영상사업단의 권유로 영상학과를 신설했고, 이후 국내외 영상 관련 학과의 모범이 되고 있다. 인문사회적 소양을 기반으로 영상콘텐츠를 탐색할 수 있는 다채로운 커리큘럼은 성균관대학교의 강점이기도 하다. 특히 1999년 게임 분야를 영상학과에 최초로 도입해 게임워크샵 등의 수업을 개설했다. 영상학과의 선두주자로 영화, 애니메이션, 다큐멘터리 등 전통적인 영상 영역과 게임을 주축으로 하는 인터랙티브영상과 복합영상을 다루는 트랜스미디어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커리큘럼을 갖추고 있다.

영상미학과 영상스토리텔링, 정신분석과 영상연출 등의 과목은 인문학적으로 인간심리를 파고들어 개념화될 수 없는 것들을 표현할 수 있도록 교육한다. 이런 과목들은 영상학과의 차별적 특성을 드러내고 있다. 촬영기초, 영상편집기초 등과 같은 도구과목 역시 빠짐없이 교육하며, 영화연출워크샵, 애니메이션연출, TV드라마워크샵 등의 실습과목과 조화를 꾀한다. 전통적 과목들을 넘어서 새로운 매체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는 콘텐츠를 연구하는 과목들은 성균관대학교 영상학과만의 또 다른 장점을 드러낸다. 성균관대학교 영상학과 안상혁 학과장은 “학생들이 많이 수강해 2분반, 3분반 하는 대표적인 과목이 영상스토리텔링이다. 다른 학교에서 찾아볼 수 없는 정신분석과 영상연출 과목 또한 인기가 많고, 촬영이나 편집 등 기초적인 도구과목 역시 탄탄하게 준비되어 있다”고 덧붙인다. 또한 매체간 융합을 통해 뉴미디어를 개발하는 인터랙티브영상과 인터랙티브아트, 디지털 영상 공간 유저들의 행위를 연구하는 인터페이스와 인터랙션디자인, 하나의 스토리를 다양한 플랫폼에서 콘텐츠화하는 스토리텔링을 배우는 트랜스미디어스토리텔링와 뉴미디어콘텐츠워크샵 등의 수업은 다변화하는 미디어와 다채로운 플랫폼을 발 빠르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다.

교수진 역시 탄탄하다. 학과장을 겸임하고 있는 안상혁 교수는 국내 콘텐츠 분야를 일군 1세대다. 대기업에서 다양한 초기 형태의 콘텐츠 유형을 기획하거나 제작한 바 있고, 그 경험을 바탕으로 현실성을 지닌 영상학과의 편제를 구성했다. <인터뷰> <주홍글씨> 등을 연출한 변혁 감독, 뉴욕에서 인터랙티브 텔레커뮤니케이션을 전공한 이준희 교수와 현대진 교수는 게임 인터랙티브 분야와 모션그래픽 분야를 담당하며 영상학과의 지평을 넓히고 있다. 탄탄하게 뒷받침된 학과 커리큘럼과 풍부한 실무경험을 갖춘 교수진과 함께 인문학적 바탕과 첨단의 조화를 통해 문화콘텐츠 산업이 요구하는 창작력과 이를 구현하는 실무능력을 겸비한 영상인력을 양성한다. 미디어 컨버전스의 새로운 지평을 열고 있는 성균관대학교 영상학과는 무엇보다 현대사회의 큰 흐름인 통합과 융합에 발맞추고 있다. 미디어의 한 분야만을 중점적으로 교육하는 것이 아닌 시대의 흐름에 맞춰 인문분야와 예술, 그리고 기술적인 여러 측면을 교육함으로써 시대에 맞는 인재를 양성해나가고 있다.

입시전형

성균관대학교 영상학과의 2020학년도 입학정원은 총 37명으로, 22명은 수시전형으로 선발했다. 정시 나군에서 수능 점수 100%를 반영하는 일반전형으로 15명을 선발한다. 영역별 반영비율은 국어 40%, 수학(가군 혹은 나군) 40%, 탐구(사회 혹은 과학) 20%이며, 영어 및 한국사에는 별도의 가산점을 부여해 합산한 후 총점 순으로 선발한다. 이때 탐구영역 중 1개 과목은 제2외국어나 한문 영역으로 대체할 수 있다. 원서접수는 2019년 12월 27일(금) 오전 10시부터 31일(화) 오후 6시까지 진행된다. 합격자 발표는 2020년 2월 4일(화) 오후 2시로 예정되어 있다.

"영상은 하나의 문화현상이다"

성균관대학교 영상학과 안상혁 학과장

-한국 최초로 영상학과를 설립한 지 어느덧 20년 이상의 시간이 흘렀다.

=90년대 후반 IMF 경제 위기 이후 산업구조가 개편되며 영상학이라는 학문의 중요성이 대두되었다. 다변화된 뉴미디어 시대로 접어들며 영상학과에 대한 관심도가 증폭되었다. 우리 학과 또한 중대형 학과로 커졌고, 영상대학원에 진학하는 학생들까지 포함해 유학도 많이 오고 있다. 국내외로 학과의 위상이 높아졌음을 느낀다.

-졸업생들은 주로 어느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가.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데, 주로 대형 콘텐츠 업체에서 기획력을 발휘하고 있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학사뿐 아니라 석·박사 과정으로 유학을 오는 학생들이 많다. 중국, 대만 등 아시아권 학생들이 대부분인데, 각국에서 자리를 잡아가면 서로 더 좋은 상호관계가 형성되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

-영상학과를 준비하는 학생들이 꼭 기억했으면 하는 부분이 있다면.

=‘하나의 문화현상이 되어버린 영상학이라는 학문의 큰 틀을 잡는다’는, 어떻게 보면 조금 막연한 마음으로 지원해도 괜찮다고 생각한다. 학생 때부터 영상 관련 동아리 경험 등이 있다면 도움이 되겠지만, 성실히 교과 생활을 했으면 좋겠다. 성실하고 이해력 깊은 학생들이 결국 영상학의 핵심인 높은 매체 적응력을 가지며 많은 기회를 잡게 된다.

홈페이지 ftm.kr

전화번호 02-760-0661

교수진

안상혁, 변혁, 이준희, 현대진

커리큘럼

영상학원론, 촬영기초, 영화사, 음악음향실습, 영상음향실습, 인터랙티브영상, 인터랙티브아트, 애니메이션기초, 시나리오워크샵, 영상미학, 영상스토리텔링, 인터페이스와 인터랙션디자인, 디지털디자인, 디지털비디오와 무빙이미지, 게임디자인, 캐릭터애니메이션, 미디어스터디, 영상편집워크샵, 영상편집기초, 영화사연구, 게임워크샵, 영상비평론, 영상매체경영론, 영상학현장실습, 모션그래픽워크샵, 정신분석과 영상연출, 실험영상워크샵, 광고연출, CF워크샵, 스튜디오촬영워크샵, 장편시나리오워크샵, 다큐멘터리워크샵, 영화연출워크샵, 애니메이션연출, 뉴미디어시대의 영상미학, 다큐멘터리의 이해, 트랜스미디어스토리텔링, 방송포맷디자인워크샵, 뉴미디어콘텐츠워크샵, 콘텐츠기획과 프레젠테이션, 영상학현장실습, 영화기획제작워크샵, TV드라마워크샵, 캡스톤디자인졸업작품연구